콘텐츠바로가기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애나', 14시간 경찰 조사 후 17일 오전 귀가

?

승리 애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 공급책 활동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MD 애나가 경찰에 자진출석해 14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17일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30분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류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애나를 조사한 뒤 이날 오전 1시 30분쯤 돌려보냈다.

앞서 일부 언론은 버닝썬에서 '애나'로 불리는 MD, A 씨가 클럽 VIP 고객들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경찰은 조사에서 애나가 클럽 버닝썬과의 관계, 클럽 내 마약 투약과 유통이 이뤄졌는지 등 의혹 전반을 집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진술 내용을 분석한 뒤 추후 다시 애나를 소환해 관련 의혹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 모(28) 씨와 클럽 관계자와 경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사건이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은 김 씨가 클럽에서 여성들을 성희롱 했다고 반박했고, 김 씨에게 강제추행당했다며 피해자 진술을 받은 여성 2명 중 1명이 애나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이후 버닝썬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이른바 '물뽕'(GHB)을 이용해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 등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