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건강 회복, 동생들과 행복한 일상...'해피엔딩'

?

왜그래 풍상씨 (사진=방송 영상 캡처)


14일 방송된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는 이풍상(유준상 분)과 이외상(이창엽 분)이 건강을 회복했다.

이화상(이시영 분)과 이정상(전혜빈 분)의 간을 이식받고 건강을 되찾은 이풍상은 소식을 끊은 줄 알았던 이외상(이창엽 분)이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다는 것을 알고 오열했다. 앞서 외상은 풍상에 대한 오해 때문에 연락을 끊고 조폭 생활을 하다가 목숨이 위태롭게 된 것.

풍상은 충격과 슬픔에 병원에서 소란을 일으켰고, 강열한(최성재 분)과 간분실(신동미 분)이 풍상을 진정시켰다.

이후 풍상은 중환자실로 들어가 누워 있는 외상에게 “외상아 형이야. 일어나. 눈 떠 봐. 형이 잘못했다. 미안하다. 네가 좋다고 한 여자 만나게 할 걸”이라며 “너 누가 뭐래도 내 동생이야. 친동생이 아니라니 그런 말이 어디 있느냐. 내 동생 눈 좀 떠 보자. 형 목소리 들리지?”라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풍상은 간분실에게 “다 내 탓”이라며 자책했고, 분실은 “지금 얼마나 힘든지 안다. 죄책감도 들고. 하지만 당신 책임 아니다. 외상이가 이런 걸 바라지 않는다”고 다독였다.

정상과 화상은 풍상에게 간 이식 수술한 사실이 탄로날까봐 조기 퇴원했다.

열한은 정상과 함께 집으로 향했다. 열한은 “탁자에 올려진 서류에 사인하라”며 재촉했다. 정상은 이혼 서류로 착각해 화를 냈지만, 그 서류는 다름아닌 혼인신고서였다.

화상은 자신의 옆에 있어준 전칠복(최대철 분)에 “오늘부터 1일”이라며 연인을 선언했다. 이후화상은 그동안 외상과 연락을 주고받은 물품보관함에서 3억이 든 통장과 편지를 발견했다.

외상은 편지에 “평생 형한테 짐이 된 것도 미안하다. 내가 여기서 살아남을 수 있으면 형 옆에서 기술 배우면서 살고 싶다”며 “얼마 안 되지만 형한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이게 마지막 인사가 될 것 같다. 형은 나한테 아버지였고 어머니였다. 고맙다”고 남겼다.

풍상은 눈물을 흘리며 외상에게로 달려가 전했다. 외상은 위태로운 고비를 넘기고 눈을 떴다.

풍상은 진상(오지호 분)을 찾아가 “미안해 마라. 간 안 준다고 형제 아니냐. 하나도 미안해할 것 없다. 집에 가자”며 진상을 안아줬다.

풍상은 “지난 겨울이 정말 힘들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행복했다. 아프길 잘했다. 아프지 않았다면 동생들의 마음도 몰랐을 거다. 내 짐이라고 생각했는데 저것들 아니었으면 진작 삶을 포기했을 거다”면서 “당신덕에 여기까지 왔다. 한번 다시 태어난 인생 재미나게 살자”며 분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심란(천이슬 분)는 “우리 아이 커가는 모습 사진이라도 보내주면 고맙겠다. 나만 떠나주면 된다는 걸 알았다. 한방이 잘 부탁해”라고 쪽지를 남긴 뒤 아기를 외상의 집앞에 놓고 떠났다.

화상은 “누나가 키워준다”고 말했다. 조영필(기은세 분)은 외상을 생각했다. 외상은 영필의 앞에 나타났다. 외상은 "나 형편없는 남자다. 거기에 애까지 딸린 미혼부. 그래도 괜찮다면"이라 물었고 영필은 키스로 답했다.

3년의 시간이 흘러 풍상과 외상은 함께 카센타를 운영하며 다시 자리를 잡았다. 화상은 칠복과 가정을 꾸렸고 임신도 했다. 정상도 임신했다. 진상은 중고차를 팔며 영업사원으로 자리를 잡았다. 풍상은 어머니 노양심(이보희 분)의 집 앞을 찾아가 생필품을 놓아두면서도 “용서를 할 자신은 없지만 형제들은 어머니를 버렸다”고 되내었다. 폐지를 줍는 궁핍한 지경으로 살아가는 노양심은 “돈으로 주고 가지”라며 여전한 모습을 보였다.

가족들은 한 자리에 모였다. 풍상과 화상, 정상의 생일이었다. 동생들은 “다음 생에도 형, 오빠 동생으로 태어날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풍상은 “나는 우리 식구들 다같이 모여 밥 먹을 때 제일 행복하다”며 행복하게 웃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