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2’ 안현모, ‘감탄’ 불러온 북미정상회담 진행...라이머 ‘아내 자랑’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상이몽2' 안현모의 능숙한 북미정상회담 진행에 감탄이 쏟아졌다.

18일 방송된 SBS TV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북미 정상 회담 통역을 하는 안현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현모는 전날부터 자료를 찾아보는 등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준비했다. 당일날 라이머는 안현모를 방송국까지 데려다 줬다.

안현모는 하노이와 서울에서 동시 중계되는 북미정상회담 생방송이 시작하기 전, 외신 상황실에서 실시간 번역을 하는 등 영상편집에 집중했다.

이어 안현모는 1차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의 논리정연한 말과 깔끔한 통역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라이머는 "아내가 북미 정상회담 같은 역사적인 순간에 또 SBS에 와서 일하는 게 자랑스럽다. 나가면 잘 안 부르는데 다시 부른다는 건 조직에서 인정을 받았다는 거 아니냐"며 아내 자랑에 빠졌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