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왕종명 앵커, '故장자연 명단' 무리한 요구…윤지오 "책임져 줄 수 있냐"

?

왕종명 앵커 (사진=방송캡처)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 배우 윤지오 씨에게 거듭된 무리한 요구를 해 논란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故 장자연씨 사건의 목격자인 윤지오가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왕종명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특히 왕종명 앵커는 이 자리에서 윤지오가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 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요구했다.

이에 윤지오은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을 해오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며 "해외에서 귀국을 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저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도 있었다. 여러 가지 상황상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이다. 그분들을 보호하고 싶은 차원에서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이 아니라, 명예훼손으로 그분들이 고소를 하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내지는 목격자가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그들에게 배상을 해야 한다. 그분들에게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왕종명 앵커는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느냐"며 거듭 요구했고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왕종명 앵커는 "저희가요? 이 안에서 하는 것이라면 어떻게든지"이라고 답했고 윤지오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던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