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와이키키2’ 김선호ㆍ이이경ㆍ신현수, 첫사랑 문가영 결혼식에 출몰…못 말리는 청춘들에게 또 무슨 일이

?

‘와이키키2’ 김선호ㆍ이이경ㆍ신현수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뭉쳤다 하면 사고를 유발하는 ‘와이키키’ 청춘 3인방이 첫사랑의 결혼식에 출몰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첫 방송을 앞둔 25일, 초대받지 않은 결혼식에 깜짝 등장한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와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신부 문가영의 모습을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지난 시즌 대학 동창들을 꼬여냈던 이준기(이이경 분)의 마수가 이번에는 고등학교 동창 차우식(김선호 분)과 국기봉(신현수 분)에게 뻗친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와이키키’에 한수연(문가영 분), 김정은(안소희 분), 차유리(김예원 분)까지 입성하며 대책 없는 청춘들의 골 때리고 ‘빡센’ 생존기가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와이키키’ 청춘 3인방 차우식, 이준기, 국기봉 앞에 10년 만에 나타난 첫사랑 한수연의 아름다운 신부 자태가 설렘과 동시에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때 남학생들의 마음에 불을 지핀 ‘후암고’ 여신다운 눈부신 비주얼의 수연. 이를 멍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우식, 준기, 기봉의 모습에서 또 무슨 일이 벌어질지 흥미를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결혼식의 주인공 수연까지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여기에 종이봉투를 뒤집어쓰고 축가를 부르는 ‘봉(?)면가왕’의 등장은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사건 사고를 예고한다.

오늘(25일) 첫 방송에서는 게스트하우스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한 우식, 준기, 기봉의 ‘웃픈’ 하루가 그려진다. 인생 바닥을 찍은 청춘들에게 그 바닥까지 뚫고 들어가는 기상천외한 사건이 터진다.

제작진은 “뭉쳤다 하면 사고의 연속인 ‘와이키키’ 청춘들이 첫사랑과 깜짝 재회하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파란만장 에피소드가 펼쳐질 것”이라며 “더 강력한 웃음과 공감을 장착하고 일 년 만에 돌아온 ‘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첫 방송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병맛美 장착한 유쾌한 웃음과 현실을 반영한 공감 스토리로 청춘의 현주소를 짚어낼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이창민 감독과 김기호 작가 등 ‘웃음 제조 드림팀’이 다시 의기투합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오늘(25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