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소영, 행복한 임신 소식도 숨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

?

김소영 임신(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아나운서 출신 김소영이 임신 소식을 뒤늦게 전한 이유를 밝혔다.

김소영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해 많은 이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김소영은 “여전히, 생명의 탄생을 기뻐하기보다 주변에 폐가 될까 전전긍긍하고 남들이 모르게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 그래야 일에 피해가 가지 않는다는 생각에 몰두했다”라며 “내가 여성이라는 사실을 잊고 사업을 확장한 것, 현재도 계속 일을 해야 하는 여성이라는 것, 이게 시작이라는 것이 모두 두려워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와 같은 여성들이 얼마나 많을까? 임신을 축복으로 여기지 못하는, 일하는 여성. 임신을 대비해 다가온 기회를 애써 포기하는 여성. 출산, 육아의 최소한을 배려받을 수 있는 직장을 고르느라 다른 것은 따져보지도 못한 여성. 나중에는 자신이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는 사실도 잊은 채, 생활에 치여 먼 훗날 아쉬움과 회한을 남기는 여성”이라고 일하는 여성에 대해 걱정했다.

또한, “내가 이를 악물고 지내면, 나중에 나도 모르게 우리 직원에게도 그러기를 기대할지 모른다. 사회에서 어른이 되면 '나도 다 참아냈는데, 너는 왜' 하는 생각을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숨기지 말고 공개해야겠다. 남편과 힘을 합쳐 방법을 찾아야겠다. 느려진 몸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설령 잘 안될 때에는 자책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법도 배워야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임신 후 생긴 신체 변화에 관해서도 썼다. 숨 쉬는 것조차 어렵고, 초기 입덧에 정신을 못 차리고 앓아누울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고백했다.

또한 남편 오상진이 최근 자신의 일을 하면서도 밥하고 청소하고 집안 살림을 모두 돌보는 데 확신을 갖고 더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소영은 MBC 아나운서 출신인 오상진과 2017년 4월 결혼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