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희' 박성광, 스페셜 DJ로 유재환과의 남다른 유쾌한 케미

?

'정희' 박성광과 유재환 (사진=방송캡처)


박성광과 유재환이 남다른 케미로 남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김신영의 빈자리를 대신해 25, 26일 스페셜 DJ를 자처한 박성광과 게스트 유재환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성광과 유재환은 우정을 드러냈다. 박성광은 유재환에 대해 "제가 스페셜 DJ로 출연한다고 하니까 유재환 씨가 한 걸음에 달려왔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유재환은 "박성광 씨랑 대화를 할 때 서로 합이 잘 맞더라. 그리고 박성광 씨와 개그 코드가 잘 맞아서, 대화를 하다 보면 귀여워서 웃음이 나온다"고 말했다.

특히, 유재환은 송이 매니저와 닮은꼴이라고 주장하며 "처음 송이 씨가 나왔을 때 저와 함께 사진이 떴다. 헤어스타일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엘리베이터에서 송이 씨를 처음 봤다. 그래서 송이 씨한테 '우리 많이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송이 씨가 좋아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성광은 "송이가 그날 이후로 되게 우울해하더라"고 답해 유재환을 폭소케 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