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 뱅커' 김상중 X 채시라,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난 특별한 인연

?

'더 뱅커' 김상중 X 채시라(사진=MBC)


25일 저녁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의 주역인 배우 김상중, 채시라와의 촬영 현장 인터뷰가 공개된다.

27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인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사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얘기를 그린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김상중은 “우리 드라마를 함축적으로 표현하면 ‘아재 드라마’ 다. 아주 재밌는(=아재) 드라마”라며 발군의 아재 개그 솜씨를 선보여 인터뷰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

김상중은 리포터 김정현이 즉석에서 낸 아재개그 퀴즈에도 답을 맞혀 주위의 놀라움을 자아냈을뿐만 아니라 즉흥 삼행시까지 선보이며 남다른 입담과 재치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채시라는 '더 뱅커'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상중과는) 지난 97년 '미망'에서 만났고, 유동근 선배님과는 98년 상대 배역으로 만난 경험이 있다. 한 작품에서 저희 셋이 만났다는 것 자체가 특별하다”며 큰 의미를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누가 더 괜찮았냐?”는 김상중의 짓궂은 질문에 “항상 같이 계신 분이 우선이다. 김상중 선배님~”이라며 센스 있는 답변을 날려 인터뷰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새 수목 미니시리즈 '더 뱅커' 두 배우들과의 화기애애한 인터뷰는 오늘 저녁 8시 5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한편 봄 개편에 따라 4월부터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으로 방송 요일과 시간을 옮기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프로그램 정비로 2주일간 결방한 뒤 오는 4월 18일 밤 11시 10분 새롭게 시청자를 찾아간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