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으라차차 와이키키2' 차우식, "잘 되게 해주세요" 소원에 떨어진 유성우...전수경과의 연애 시작?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와이키키 게스트하우스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오늘(25일)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 첫 방송에서는 세 친구 이준기(이이경), 차우식(김선호), 국기봉(신현수)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일주일 안에 게스트하우스의 밀린 월세를 갚아야 하는 상황이 된 세 친구 이준기(이이경 분), 차우식(김선호 분), 국기봉(신현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 친구들은 일주일 내에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의 밀린 월세를 갚아야만 하는 상황. 뾰족한 수가 없던 그들은 유성우를 보며 와이키키의 성공을 희망하는 소원을 빌었다.

소원을 빈 후에 이준기는 "바닥을 쳤으니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다"라며 "이보다 더 긍정적인 상황이 어디있냐"고 자조적으로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말이 씨가 됐을까. 그보다 더한 바닥을 보여주겠다는 듯 유성우 하나가 게스트하우스 옥상 위에 떨어지면서 천장까지 뚫어버렸다. 차우식은 "이제 유성까지 떨어지고 되는 일이 없다"며 비명을 내질렀다.

마침 사장(전수경)이 와이키키에 들이 닥치자, 차우식은 유성우가 떨어진 현장을 숨기기 위해 "오래전부터 사장님을 사모해왔다"며 자신의 품에 끌어 안았다. 이에 사장님은 기뻐하며 “오늘부터 1일”을 선언했고, 차우식은 자신의 신세에 한탄했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