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이사강, ♥론 손 꼭 잡으며 "곧 입대"...'아쉬움'

?

안녕하세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안녕하세요' 이사강 감독이 11살 연하 남편 론의 군 입대 심경을 고백했다.

이사강은 25일 밤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남편의 군 입대 사실을 밝혔다.

이날 이사강은 "남편이 곧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하며 남편 론의 손을 꼭 잡는 모습을 보였다.

'비혼주의자'였던 이사강은 론과 만나고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히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또한 이사강은 남편을 위해 대신 죽을 수도 있다는 각오를 눈물로 고백해 남다른 부부애를 보이며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사강은 결혼한 아내가 맞느냐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대체불가 동안 미모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