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예슬 "지독한 외로움·고독·상처·분노" SNS에 의미심장 글…무슨 일?

?


?



배우 한예슬이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화제다.

한예슬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스란히 다 느끼자. 지독한 이 외로움. 지독한 이 고독. 지독한 이 상처. 지독한 이 분노. 지독한 이 패배감. 지독한 이 좌절감. 마주하기 힘든 내 못난 모습들"이라는 글이 적힌 휴대폰 메모장 사진을 캡처해 게재했다.

특히 해당 게시물은 댓글 작성 기능이 차단된 상황이라, 누리꾼들의 추측과 걱정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한예슬은 별 일 없다"며 "드라마 촬영에 열심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예슬은 현재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 출연 중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