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 멜로 눈빛+코믹 시너지 웃음 포텐

?

‘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사진=방송 캡쳐)


‘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의 케미력이 빛을 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 2회에서 김선호는 무명돌 출신의 가수 지망생이자 허세와 능청을 겸비한 '차우식'으로 분해, 웃음 포텐을 터트렸다.

극 초반, 우식은 한수연(문가영 분)이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고 묻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에 “가수야, 가수. 뮤지션”이라고 거짓말을 하며, 허세를 부렸다. 이어지는 수연의 질문에 우식은 더욱 거만한 포즈와 천연덕스러운 표정으로 업그레이드 된 허세를 보여줘 폭소를 유발했다. 그뿐만 아니라 우식은 “얼마 전엔 BTS한테 피처링을 해달라고 전화가 온 거야. BTS 알지? 방탄소년단”라고 말해 허세의 화룡점정을 찍기도.

그런가 하면 극 중후반, 우식은 수연이 약혼자 민기(정은우 분)에게 차이는 모습을 목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는 주저앉아 울고 있는 수연에게 다가가 그만 가자며 손을 잡고 이끌었다. 그러나 자신의 짐이 약혼자의 집에 있다는 수연의 말에 이준기(이이경 분), 국기봉(신현수 분)과 함께 곧장 민기의 집으로 향했다.

수연의 짐을 챙겨드는 우식과 준기, 기봉에게 민기의 모친(문희경 분)이 뭐 하는 짓이냐고 묻자, 우식은 “이 결혼 없었던 걸로 하자면서요. 그러니까 계산을 똑바로 하셔야지요. 사람이 염치가 있어야지 말이야”라고 말하며, 빈털터리가 된 수연을 모른 체 한 행동에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이어 우식은 수연에게 “다 챙긴 거지? 뭐 빼먹은 거 없고?”라며 다정하게 물어봐 설렘을 선사했다.

김선호는 남녀를 불문하고 함께 호흡하는 배우들과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드라마 보는 재미를 높였다. 문가영을 바라보는 멜로 눈빛은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몰입도를 높였고, 이이경과 신현수와의 코믹 시너지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며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안겼다. 특히 그 과정에서 김선호가 보여준 특유의 능청스러운 찰진 연기는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어내며, 앞으로의 극 중에서 그가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김선호가 출연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 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내며, 매주 월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