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빙의’ 송새벽 앞에 놓인 잔혹한 딜레마

?

빙의, 송새벽 앞에 놓인 잔혹한 딜레마 (사진=OCN)


‘빙의’ 송새벽이 잔혹한 딜레마에 빠졌다.

OCN ‘빙의’가 27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을 통해 충격적인 전개를 암시했다. 아수라장이 된 식당, 마치 좀비처럼 사람들에게 달려들고 있는 남성이 포착되며 강력반에는 24시간 근무체제에 총기 소지 명령까지 떨어졌다.

일정량 이상 흡입하면 ‘온몸이 타는 듯한 느낌 때문에 웃통 벗고 난리를 치다가 결국 사람을 공격해서 살을 물어뜯는’ 부작용이 있는 ‘좀비마약’에 중독된 것처럼 보이는 남성이었다. 이번 사건 역시 강필성(송새벽)에게 본격적인 게임을 시작하자는 빙의된 오수혁(연정훈)이 꾸민 일이란 것이 예측된다. 홍서정(고준희)의 신어머니가 “막지 못하면 세상은 한순간에 혼란에 빠져서 생지옥으로 변할 거야”라고 예고한 대로 끔찍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 가운데 강필성은 잔혹한 딜레마에 빠져버렸다. 현재 일어나는 사건들이 모두 20년 전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의 영혼이 한 짓이란 걸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범인을 잡는다 해도 연쇄살인마의 영혼이 또 다른 사람에게 빙의하면 무용지물이 돼버린다. 그야말로 진퇴양난의 상황이다. “정답을 맞히지 못하면 일주일 후에 또 한 명이 죽을 거야”라고 예고한 오수혁과 이를 막아야만 하는 강필성. 그는 오수혁이 낸 문제를 풀고 연쇄살인마의 끔찍한 범행을 막을 수 있을까.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