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림남' 혜빈, 父 김성수 여사친 춘자 등장에 '호감과 질투'

?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사진=방송 영상 캡처)


김성수의 딸 혜빈이 아빠의 여사친 등장에 호감을 보이면서도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성수 부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수가 씻고 있는 사이 핸드폰이 울렸고, 전화를 받을 수 없는 아빠를 대신해 혜빈이 전화를 받았다.

혜빈은 전화기 화면에 뜬 여성의 이름을 보고 긴장했다. 더구나 전화를 건 여성이 김성수를 “오빠”라 지칭하며, 혜빈에게는 “이모는 아빠 친구예요”라고 하자 혜빈의 표정은 급격히 굳어졌다.

혜빈은 씻고 나온 김성수에게 전화를 건 여성에 대해 물었고 김성수는 “그냥 친구”라 답하면서 다소 당황해 했다.

이에 혜빈은 "남녀사이에 친구가 어디 있느냐"며 의심했다. 더욱이 혜빈은 일이 있어 외출 준비를 한다는 김성수의 말과는 달리 매니저를 통해 그날 스케줄이 없음을 확인하고는 불안감까지 느꼈다.

결국 혜빈은 김성수를 따라나섰고, 도착한 곳이 결혼식장이자 궁금증을 드러냈다. 김성수가 말했던 일이 지인의 결혼식 축가였던 것. 자신의 예상과는 달리 여성과의 만남을 위한 외출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혜빈의 표정은 한결 밝아졌다.

그러나 혜빈이 화장실에 간 사이 한 여성이 김성수에게 다가왔고, 두 사람은 포옹으로 인사를 나누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각별한 친분을 드러냈다. 이 여성의 정체는 10년 지기인 가수 춘자.

그 모습을 목격한 혜빈이는 “완전 제 눈에는 매력이 철철 넘치시는 이모라 멋있었다”면서 춘자의 빨간 코트와 선글라스를 극찬했다.

하지만 춘자에 대한 호감과 다르게 혜빈이는 김성수와 춘자 사이를 질투해 두 사람을 갈라 놓으려 애썼다. 또한 그는 “아빠랑 이모가 너무 친해보여서 질투가 났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춘자는 인터뷰에서 “보통 저를 경계하는 사람이 없는데, 혜빈이라도 오해해주니 좋더라. 하필 그게 김성수라 그렇지만”이라며 웃음 지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