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림남2' 김승현, 순댓국집 게릴라 팬미팅 "열심히 해서 사랑받겠다"...참석자는?

?

살림하는 남자들2 (사진=방송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이 순댓국집에서 게릴라 팬미팅을 가졌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김승현이 39번째 생일을 맞아 게릴라 팬미팅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아버지는 39살 생일을 맞은 김승현에게 "데뷔 20주년 됐다"라며 "100명 정도 올 거 같으니 이왕이면 크게 팬미팅을 하자"고 말했다.

이에 김승현은 게릴라 팬미팅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김승현은 김포에서 2시간 홍보를 하고 100명을 모으기로 하는 등 처음과 달리 점점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승현의 동생은 형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개업식 풍선 인형을 준비했다. 팬미팅을 도와줄 MC로 변기수도 등장했다. 이어 김승현 가족은 김포 번화가에서 뿔뿔이 흩어져 홍보에 나섰다.

순댓국집에 김승현의 동생이 홍보했던 고교생들부터 도착하기 시작했다.

드디어 팬들과 만날 시간인 5시가 되자 김승현은 안대를 벗었고 식당을 가득 메운 팬들에 감동했다.

게릴라 팬미팅에 온 인원수는 37명. 김승현은 이에 개의치 않고 팬들과 애장품도 나누고 사진을 찍으며 좋은 시간을 보냈다. 또한 그는 인터뷰에서 "열심히 해서 팬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