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감스트 "악플에 위축, 지상파 해설 절대 안 할 것"…한국-콜롬비아전 논란 사과

?

감스트 (사진=감스트 유튜브 캡처)



아프리카 BJ 겸 방송인 감스트가 지상파 축구 중계 해설 이후 불거진 각종 논란에 사과했다.

감스트는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감스트는 "오늘 잘 못했기 때문에 인정한다.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며 "너무 죄송하다. 시청자 분들이 안 좋게 보시는 건 당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5일 전에 MBC 해설을 해보는 게 어떠냐고 연락을 받았다. 처음에는 안 하려고 했는데 사람이라 순간적으로 욕심이 생겼다. 객원 해설이고, 이번 한 번만 하는 거였다.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를 했다"라고 말하며 상당한 분량의 준비했던 자료들을 보여줬다.

감스트는 "열심히 준비했는데, 잘 안 됐던 것 같다. 말실수도 조금 있었다. 처음 경기장 갔을 때 긴장이 많이 됐다"며 "사실 지상파에서 해보는 게 꿈이었기 때문에 전반전에 열심히 했다. 저는 솔직히 만족했다. 유머러스하게 해보려 했는데 해설 안 좋게 보신 분들이 있더라"라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전반전이 끝나고 각종 사이트를 들어가 봤는데 욕이 많았다며 "국장님도 오셔서 악플이 상당히 많다고, 그 말 들으니까 위축이 많이 되더라. 그래서 후반전부터는 경기를 잘 못 봤다"고 말하며 '나상호 선수' 관련 발언에도 "그런 의도로 그러려던 건 아니었다. 모든 게 제 잘못이고 큰 말실수였다"고 사과했다.

앞서 감스트는 나상호 선수 투입 당시 "나상호가 투입된다고 도움될 것 같지 않다"고 발언 해 논란이 됐다.

마지막으로 감스트는 "저도 예상은 했다. 목소리도 많이 안 좋아하실 것 같고, 하지만 막상 겪어보니 쉽지 않았다"며 "앞으로 해설은 인터넷 방송에서만 할 생각이다. 요청이 당연히 오지 않겠지만, 오더라도 안 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감스트는 축구 컨텐트 관련 BJ로 활동 중이며 지난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에는 MBC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