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 뱅커' 김상중, 지점장→감사위원...고속승진 내막은?

?

더 뱅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더 뱅커' 김상중이 공주지점 폐점 후 감사위원으로 승진 발령을 받았다.

2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서는 노대호(김상중 분)가 지점장으로 있는 공주지점 은행이 폐점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노대호는 멧돼지를 잡고 소매치기범을 잡는 등의 활약으로 기사에 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대호는 대한은행 부행장 육관식(안내상 분)에게 질책을 들었다.

은행 행장 강삼도(유동근 분)는 노대호에게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하겠다"고 격려했고, 한수지(채시라 분)는 "실적을 내라. 본점에 욕심없냐?"라며 노대호를 다그쳤다.

육관식은 국회의원 비자금이 교통사고로 발각될 위기에 처하자 이를 덮기 위해 돈세탁에 이용된 지점들은 폐쇄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폐점위기를 맞은 노대호와 지점직원들은 농민들과 '올바른 밥상' 아이디어를 냈던 대출 고객을 설득한 후 조합을 만들어 큰 실적을 냈다.

한수지는 공주지점이 폐쇄지점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육관식은 공주지점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폐쇄지점에 포함시켰다.

공주지점을 비롯한 은행 직원들의 인사가 발표됐다. 하지만 노대호의 이름은 어디에도 없었다. 노대호는 대기발령으로 알고 담담히 받아들였으나 본점 감사위원으로 뜻밖의 승진 발령을 받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