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5초의 기적?", 진지한 음악 VS 임팩트영상

?

틱톡 스포트라이트(사진=틱톡로고)


신인과 아마추어들의 발굴이 아닌 기존 실력파 아티스트들의 실력 경연할 수 있는 장이 열린다.

2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매리어트호텔 동대문에서 15초 오디션 '틱톡 스포트라이트'의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현장에는 틱톡 코리아의 배정현 한국 사업개발 총괄이사와 이어진 글로벌 사업개발이 참석, 틱톡의 역사와 그간의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과, 오디션 '틱톡 스포트라이트'를 소개했다. 이어 멘토를 맡은 가수 윤도현, 윤민수, 거미, 김준수(XIA), 래퍼 다이나믹듀오(개코 최자)와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멘토들의 이날 행사 참석은 보다 진지한 음악적인 발언을 통해 '15초 오디션'이라는 특징과는 다른 무게감을 주기 위한 것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그러기엔 주어진 시간이 턱없이 짧았다. 틱톡의 역사와 이번 오디션에 대한 주최측의 소개, 그리고 홍보를 위한 MC의 질문이 길게 계속된 반면,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은 단 3차례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틱톡 스포트라이트는 한국과 일본에서 개최되는 행사로 음악 분야에서 다양한 재능과 끼를 갖춘 뮤지션을 발굴해 육성하고자 기획됐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