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오윤아, 따뜻한 육아맘과 워킹맘의 고충 나눠...

?

'한끼줍쇼' 오윤아(사진=방송 캡쳐)


배우 오윤아가 '한끼줍쇼'의 밥 동무로 출격했다.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오윤아와 이휘향이 광주시 오포읍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오윤아는 MC 이경규와 '오이팀'을 이뤄 초인종을 눌렀지만 여러 번의 실패를 맛보고 '꽝손'에 등극. 많은 시도 끝에 한 끼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날 오윤아는 방송을 통해 따뜻한 한 끼를 나눠준 가정의 딸과 '육아맘'의 고충을 함께 나눴다.

오윤아는 함께 식사한 가족 중 바이올리니스트인 워킹맘 딸의 얘기를 들으며 깊이 공감했으며 특히 일을 할 때 아이를 돌봐주시는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오윤아는 "혼자서 쉬는 게 마음이 불편하다"며 "쉴 때는 아이와 함께 하는 것이 더 마음 편하다"라며 육아에 대한 마음을 얘기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또한 오윤아는 앞서 진행된 토크에서 직접 요리해 먹는 것을 좋아하며 아들을 위해 유기농 재료를 사용한 음식을 많이 한다고 밝혀 자식에 대한 애정 또한 드러냈다.

한편, 오윤아는 최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으며 예능과 드라마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