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 뱅커' 김상중, 마이크와 와인병...핵폭탄급 동공지진 유발자 등극!

?

'더 뱅커' 김상중(사진=MBC)


'더 뱅커' 김상중이 핵폭탄급 동공지진 유발자에 등극했다. 대한은행 신임 임원 축하 현장에서 마이크와 와인병을 든 김상중의 모습은 모든 임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단상 앞 그대로 굳어버린 유동근과 걱정스러운 표정의 채시라, 자리에서 벌떡 일어난 안내상 등 동공지진과 분노로 아수라장이 된 현장 분위기가 시선을 강탈한다.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측은 28일 대한은행 감사로 승진한 노대호(김상중 분)가 첫 공식 행사인 신임 임원 축하 만찬 현장에 참석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지난 27일 방송된 1-2회에서는 대한은행의 공주지점이 지점장 노대호와 직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국 폐점 리스트에 올랐다. 이에 뿔뿔이 흩어지게 된 직원들 사이에서 대호는 대한은행의 감사 위원으로 초고속 승진이라는 예상 밖의 상황이 펼쳐지며, 이후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노대호가 감사로 승진한 후 첫 공식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테이블 위 메뉴판을 보고 입이 떡 벌어지게 놀라는 그의 표정은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그가 한손에는 마이크를, 한손에는 와인병을 쥐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단상 앞에서 동공지진을 일으키며그대로 얼음이 된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분)의 모습과 대호를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본부장 한수지(채시라 분)의 모습에서 대체 대호가 어떤 핵폭탄 발언을 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분노를 폭발한 모습의 부행장 육관식(안내상 분)과 그런 그를 쏘아보는 전무 도정자(서이숙 분)를 비롯해 술렁거리는 임원들의 모습도 공개돼 아수라장이 된 만찬장 분위기를 예상케 만든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28일 밤 10시 3-4회가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