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4' 구잘, 무한 삼겹살 찬양하며 전도사에 등극

?

'해투4' 구잘과 조나단 토나 (사진= KBS 2TV 제공)


‘해투4’에서 구잘이 삼겹살 전도사에 등극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28일 방송은 ‘나 한국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버트 할리-샘 해밍턴-구잘 투르수노바-조쉬 캐럿-안젤리나 다닐로바-조나단 토나가 출연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글로벌 토크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아름다운 미모만큼 뛰어난 입담의 구잘 투르수노바가 출연해 하드캐리한 활약을 펼쳤다.

구잘은 한국식 삼겹살에 대한 찬양을 펼쳤는데, 특히 무제한으로 삼겹살을 먹을 수 있는 ‘무한리필’ 삼겹살에 격한 감동을 드러냈다. 구잘은 “한국에 관광을 오신 부모님이 제일 좋아하셨다”고 전하며 ‘삼겹살 전도사’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구잘은 “고향에서는 삼겹살을 먹기가 어렵다”고 말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고향 우즈벡에서는 삼겹살이 소고기보다 훨씬 비싸다. 부모님이 부담스러웠는지 자꾸만 소고기를 먹자고 했다”며 뜻밖의 반전을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모두를 놀라게 한 구잘의 반전 에피소드에 관심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콩고 왕자’ 조나단 토나는 개념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조나단은 “5.18 기념공원을 다녀오고 나서 한국사 공부를 시작했다. 전세계적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라며 한국인 못지 않은 역사 지식을 자랑했다는 후문.

이어 “내 역사 공부의 8할은 설민석 선생님”이라면서 설민석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해투4’ 나 한국 산다 특집은 오늘(2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