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보좌관’ 임원희, 곰살맞은 보좌관 ‘고석만’ 으로 출연 확정…유쾌한 에너지 전한다

?

‘보좌관’ 임원희 (사진=JTBC)


배우 임원희가 JTBC ‘보좌관’에 출연을 확정지으며 2019년 안방극장까지 접수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이야기다.

임원희는 극 중 곰살맞고 오지랖 넓은 생계형 보좌관 ‘고석만’ 역을 맡았다. 강선영(신민아) 의원실 보좌관이자 장태준의 국회 동기로 보좌진 인턴 생활을 함께했으며 둘도 없는 친구 사이로 유연하고 부드러운 성격, 동료들의 고민 상담에 앞장서는 등 인간적인 면을 갖고 있다.

그는 최근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신과 함께-죄와 벌’은 물론 드라마 ‘나인룸’, ‘기름진 멜로’, ‘힘쎈여자 도봉순’, ‘낭만닥터 김사부’ 등 다수의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 왔다.

이에 탄탄한 연기 내공과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매 작품마다 살아 숨 쉬는 인물을 그려내고 있는 임원희가 이번 ‘보좌관’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또 한 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배우 임원희의 믿고 보는 변신은 오는 5월 말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만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