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균상, 반려묘 죽음에 슬픔...채수빈 "아빠 덕분에 행복한 기억들 가득 안고 좋은 곳으로" 위로

?

윤균상과 반려묘 (사진=윤균상 SNS)


반려묘가 세상을 떠나 슬퍼하는 윤균상을 위해 많은 팬과 동료들이 위로를 전했다.

윤균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다. 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며 반려묘 솜이의 죽음을 알렸다.

이어 윤균상은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다. 좀 나아지는 듯했으나 폐수가 차는 게 보였고 복막염인듯해 확진을 위한 검사 진행 중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가 버렸다"고 사망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윤균상은 "아무도 이별을 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 않는다.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며 "우리 솜이 좋은 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기도 부탁드린다.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 못해서 미안해 딸"이라고 이별의 슬픔을 전했다.

이를 접한 팬들 또한 함께 슬퍼했다. 여기에 이성경, 채수빈, 성훈 등 동료들도 윤균상의 슬픔에 위로를 전했다.

특히 반려견과 반려묘가 있는 채수빈은 "솜이는 아빠 덕분에 행복한 기억들 가득 안고 좋은 곳으로 잘 갔을 거다. 예쁜 솜이야 잘 가"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