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치과의사 남편과 첫 등장 '한 달에 한 번 시댁 모임 간다' 밝혀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사진=방송 영상 캡처)


박지윤의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방송인 박지윤과 치과의사 남편 정현호가 첫 등장했다.

이날 결혼 4년차 박지윤은 아침부터 분주했다. 시댁 정기 모임이 있는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아들 챙기고, 요리하고, 본인 단장까지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이어 박지윤은 남편과 아침 식사를 했고, 밥을 먹으며 시댁 정기모임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지윤은 “내 지인들은 한 달에 한 번 시댁 정기모임을 한다고 하면 완전 정색하면서 놀랐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임신을 하나, 심지어는 다리가 부러졌을 때도 시댁 모임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에 남편 정현호는 “한 달에 한번 모이는 게 부담스러운 건 이해되지만 초반에 어려워도 좀 어울리고 해야 가족이 되어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