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나리' 고미호, 아이 갖고 싶다는 이경택에게 "남자들이 아기 낳았으면 좋겠다"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미호와 이경택이 출산과 육아에 대해 의견 차이를 보였다.

2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고미호와 이경택 부부가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날 고미호·이경택 부부는 고미호의 친구 스베타 집으로 향했다. 친구 집으로 향하던 차 안에서 이경택은 스베타의 아들 이안을 보는 것에 설렘을 드러냈다.

이경택은 “이안 보면 그날 기분이 힐링이 되는 것 같다. 마음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진다고 해야 하나?”라고 말하며 “우리도 아이 낳으면 안이 만큼 예쁠 것 같다”고 2세를 희망했다.

그러나 고미호는 “나도 안이 엄청 좋다. 그런데 나는 지금 내 일을 더 좋아한다. 일하는 것이 완전 행복”이라 말하며 반대 입장을 표현했다.

이에 이경택은 “행복인데 잠깐 쉬자”며 의견을 피력했고, 고미호는 “일을 잠깐 쉬자는 게 평생 쉬어야 한다. 이 세상에서 남자들이 아기 낳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