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트롯’ 한가빈·김양 본선2차 진출...'세컨드 탈락' 이유는?

?

내일은 미스트롯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스트롯’ 한가빈과 김양이 본선 2차에 추가 합격했다. 세컨드는 아쉽게 탈락했다.

28일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는 '현역부 하수의 무리수'를 통해 본선 2차 추가 진출자를 선발했다.

이날 '하수의 무리수'는 트로트 가수 김양을 기점으로 한가빈, 설하수, 세컨드(4명)까지 팀 미션 참가한 총 9팀 중 가장 많은 7명이라는 인원이 무대를 준비했다. 이들은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이미자의 '동백 아가씨'를 선보였다.

장윤정은 "7명이 최선을 다해서 애썼던 부분을 높이 산다"며 "은별이 메인 보컬인 것 같다. 서로 양보를 많이 한 무대같다. 김양은 코러스로 빠져있더라. 그런 모습들이 양보한 팀워크가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가장 관심을 끈 건 4인조 팀 세컨드의 인상적인 퍼포먼스였다. 심사위원들은 세컨드 멤버들에게 "혹시 한 명만 합격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었지만 멤버들은 단호하게 "우리는 하나다"라며 합격도 탈락도 함께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노사연, 신지, 장윤정을 비롯한 심시위원들은 대책 회의에 들어갔다. 고민 끝에 내린 결과는 탈락이었다.

한가빈은 본선 2차전 진출자에 첫 번째로 호명됐다. 노사연은 "예선 때 치마 뜯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이었다. 이후엔 노래를 잘 불러줘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김양이었다. 김양은 놀라워하며 "세컨드 친구들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양의 말에 신지는 "난 김양의 새로운 모습을 봤다"며 그의 춤 퍼포먼스를 언급했다.

세컨드에게 뭔가 할 이야기가 없냐고 묻자 세컨드 단장 예나는 "저희가 보여줄 모습이 더 많다. 기분이 좋지 못하다"며 탈락을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다른 행사장에서 더 많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그동안 즐거웠습니다"라며 자신감과 함께 유쾌한 마무리를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