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 '웃다가 울컥했다가'

?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사진=tvN ‘막돼먹은 영애씨’ 9회 방송캡처)


‘막돼먹은 영애씨17’의 따뜻한 가족애가 유쾌한 웃음 속에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 9회에서는 육아휴직을 낸 승준(이승준 분)이 정리해고 대상이라는 소문에 갈등을 빚기 시작한 영애(김현숙 분)와 엄마(김정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에 미란(라미란 분)과 보석(정보석 분)의 ‘썸’ 아닌 ‘썸’이 뜻밖의 설렘을 유발하며 새로운 로맨스에 기대감을 높였다.

승준은 회사에 대대적인 구조조정 바람이 불어 휴직자들이 정리해고 대상 1순위가 될 것이라는 소문을 듣고 불안해했다. 속상한 마음에 술을 잔뜩 마시고 장모님한테까지 전화를 걸었던 승준. 이에 아침부터 찾아와 승준을 타박하는 엄마에게 서운함이 폭발한영애가 화를 내며 모녀 갈등이 시작됐다.

그러던 중 컨퍼런스에 참석하라는 회사의 부름을 받고 한껏 들뜬 승준은 하루만 꿀벌이를 장모님에게 맡기자고 했지만, 화가 나 있던 영애는 자신이 월차를 내고 꿀벌이를 보겠다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보석이 반차만을 허락해 영애는 어쩔 수 없이 규한(이규한 분)에게 꿀벌이를 맡긴 채 집과 회사를 오가며 고군분투했다. 기저귀 갈기도 힘들어했던 육아 초보 규한. 울음을 멈추지 않은 꿀벌이에 결국 낙원사를 찾았고, 이 사실을 보석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펼친 낙원사 식구들의 의기투합이 짠 내 나지만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는게 후문.

승준은 육아휴직 중에도 회사가 필요로 하는 사람이라는 자부심을 안고 컨퍼런스 장소로 향했지만, 그에게 주어진 일은 바이어 가족들의 뒤치다꺼리였다. 자존심이 상했지만, 이들의 관광 안내부터 쇼핑까지 완벽하게 해낸 승준. 영애도 온종일 육아와 업무에 시달렸지만, 두 사람은 각자의 피로를 숨기고 서로를 다독였다. 그런가 하면 영애의 부모님은 돌아가신 승준 아버지의 생일상을 차려 놓고 퇴근하는 두 사람을 기다리는 따뜻한 가족애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미란과 보석의 관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거래처 미팅에서 술을 마신 보석은 대리기사를 불렀지만 급하게 차를 빼야 하는 상황이 오자 미란에게 도움을 청했다. 졸지에 운전대를 잡게 된 미란은 사실 18년 차 장롱면허였다. 익숙지 않은 운전에 고속도로까지 타게 된 미란. 그러던 중 보석이 스트레스성 위경련이 오게 되며 두 사람은 천안 병원 응급실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다음날 미란과 함께 출근하게 된 보석은 낙원사 식구들의 의심을 피하려 미란에게 옷을 사 입히는 등 필사의 노력을 펼쳤다.

하지만 보석의 노력은 또 다른 의심을 불렀다.낙원사 식구들은 ‘홀아비’ 보석에게 천안에 사는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추측하기 시작한 것. 직원들의 의심에 과민 반응하던 보석은 미란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고, 미란 역시 보석이 상처했다는 사실에 동병상련의 짠한 마음이 들었다. 방송 말미 미란이 건넨 죽을 흐뭇하게 먹는 보석의 모습까지 공개되며 뜻밖의 설렘을 안겼다고.

이날 ‘막영애’가 그려낸 가족애는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딸에 대한 걱정으로 사위를 구박하면서도 돌아가신 사돈의 생일상까지 차려 주는 장모의 내리사랑, 기죽은 남편이 속상해 엄마에게 투정을 부리는 영애,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고 각자의 피로를 감추며 서로에게 웃어 보이는 영애와 승준까지 폭넓은 공감으로 따뜻함을 안겼다. 여기에 미란과 보석의 외박 사건이 불러온 뜻밖의 ‘썸’이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