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용진, ‘마라탕’ 기원부터 분석까지!

?

이용진(사진=MBC)


오늘(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8회에서는 맞는 것 하나 없는 이용진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용진이 여행, 음식, 패션 등 장르를 막론하는 지식을 뽐낸다. 평소 취미가 독서인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넓고 얕은’ 지식을 자랑할 예정인 것. 이에 이용진이 ‘마라탕’을 처음 먹는 매니저에게 끊임없이 아는 척을 시전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이용진이 자신감이 가득한 포즈로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그는 “내가 알기로~”라면서 ‘마라탕’의 소스를 분석하는가 하면 먹는 방법은 물론 기원까지 설명하는 등 박학다식한 면모를 보여 매니저를 감탄하게 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러나 이용진의 지식에는 치명적인 결함이 있었다고 해 관심을 끈다. 이용진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이 맞는지 식당 직원에게 물어봤고 그 결과 대부분이 틀린 내용이었다는 후문이어서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이용진은 ‘마라탕’의 매운 맛에 더워하는 매니저를 보고 자신은 많이 먹어봐서 괜찮다며 거들먹거렸다고. 이와 함께 삐질 흐른 땀을 닦는 이용진과 웃음을 꾹 참는 매니저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더한다.

‘마라탕’만큼 얼얼한 허세의 맛에 진땀을 흘리는 이용진의 모습은 오늘(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