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경찰서서 감정 폭발! 결국 눈물!

?

이승윤(사진=MBC)


오늘(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8회에서는 이승윤의 경찰서 강연 현장이 공개된다.

이승윤과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는다. 이승윤은 눈앞에 보이는 경찰서 건물에 마른침을 삼키며 한껏 굳은 모습으로 들어갔다고 전해져 긴장감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이승윤이 팔색조 날개 대신 금색조 날개를 달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알고 보니 이는 경찰서의 초청을 받아 강연하게 된 상황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열띤 환영 속에서 “팔색조 개그맨 이승윤입니다, 반갑습니다!”라는 인사말과 함께 강연을 시작한 이승윤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경찰들을 빵빵 터지게 했다고 전해져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이승윤은 꾸밈없는 진솔한 이야기로 경찰들의 마음과 귀를 사로잡았다고. 뿐만 아니라 그는 ‘나는 자연인이다’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가족들과 일화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던 중 감정에 북받쳐 눈가가 촉촉해 졌다는 후문이어서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금색조 이승윤의 진정성 가득한 강연은 오늘(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