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화의 희열2’ 호사카 유지가 밝힌 ‘위안부' 충격적 진실?

?

호사카 유지(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2’ 호사카 유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이야기한다.

KBS 2TV ‘대화의 희열2’은 지금 가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을 초대해 대화를 나누는 원나잇 딥토크쇼다. 오늘(6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누구보다 한일문제에 대해 뜨겁게 연구하고 있는 인물, ‘호사카 유지’가 4번째 게스트로 초대됐다.

호사카 유지는 21년째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소신 발언’을 하는 일본 출신 한국인 정치학자다. 그는 독도뿐만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의 주장에 반박하는 증거를 찾아내기도 했다. 한일문제에 대해 열띤 대화를 이어갈 호사카 유지와의 만남이 우리에게 어떤 화두를 던질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날 호사카 유지는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때 느꼈던 감정들을 털어놓았다. 당시 일본은 ‘위안부’ 강제 징용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사과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했다. 이러한 일본의 뻔뻔한 태도에 호사카 유지는 “이건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이는 그가 일본군 ‘위안부’ 증거를 찾기 시작하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한다.

이에 호사카 유지는 할머니들의 증언을 뒷받침할 만한 일본 문서를 샅샅이 찾으러 다녔다. 그 성과로 ‘일본의 위안부 문제 증거 자료집’도 출간하기도. 호사카 유지는 자신이 ‘위안부’ 증거들을 최초 발견했다는 사실에 놀라며, 당시 느꼈던 충격적인 감정들을 털어놓았다. 과연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호사카 유지가 찾은 일본 공문서 속 진실들은 무엇일까.

뿐만 아니라 호사카 유지는 일본이 반성하지 않고, ‘위안부’를 부정하는 이유에 대해서 분석하기도 했다. 또한 우리가 몰랐던 독립운동가를 소개하고, 출연진들에게 다양한 생각거리를 안기는 등 한일문제에 대한 의미 있는 대화를 이끌어 나갔다는 전언이다.

토종 한국인보다 더 한국 역사를 더 깊이 있게, 더 잘 아는 그의 이야기에 유희열, 김중혁, 다니엘 린데만, 신지혜 모두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고. 역사 강의를 듣는 것처럼 흥미롭고, 우리가 꼭 알아야할 역사적 진실에 대해 배워 나갈, 호사카 유지와의 가슴 뜨거운 대화가 기다려진다.

때로는 치열한 깨달음으로, 때로는 따뜻한 위로로 다가올 ‘대화의 희열2’ 호사카 유지와의 대화는 4월 6일(토)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