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름다운 세상’ 김환희, 절절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를 울리다

?

아름다운 세상(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환희가 지난 5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첫 회에서 절절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확실히 했다.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환희는 극 중 박희순(박무진 역)과 추자현(강인하 역)의 딸이자, 남다름(박선호 역)의 동생인 박수호 역을 맡았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1회에서는 선호의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을 듣게 된 선호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동생 수호는 자신이 축구 경기를 보면 게임에서 진다는 일종의 징크스를 가지고 있어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선호를 선뜻 보러 가지 못하고 혼자서 슬픔을 참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선호의 사고 소식을 듣고 오열하거나 사건 현장을 찾아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들은 ‘연기 천재 김환희’라는 반응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방송 말미에는 친구들이 선호의 사고와 관련된 터무니없는 얘기들을 하자 싸움을 하는 꿋꿋한 모습까지 보이며 앞으로 수호가 선호를 위해 어떤 행동을 할지, 진실에 어떤 식으로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환희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인정받은 연기력으로 수호의 감정에 완벽하게 몰입, 가슴 절절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며 첫 회부터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편,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