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요즘애들’ 하하, 영정사진 촬영에 “날 잘못 잡았다” 당황

?

요즘애들 하하 안정환(사진= JTBC)


하하가 영정사진 촬영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7일(일)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는 4MC가 게스트 하하와 함께 영정사진을 찍는다.

최근 진행된 ‘요즘애들’의 녹화에서 청년영정사진사 ‘요즘 애’를 만난 4MC와 하하는 “직접 영정사진을 찍어보며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자”는 청년영정사진사의 제안에 자신들에게 가장 의미 있는 옷을 입고 영정사진을 찍게 됐다.

유재석은 압구정 날라리였던 20대 시절, 어머니의 카드로 구매한 명품 양복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양복에 담긴 사연을 소개하려는 순간, 양복 주머니에서 의문의 물건이 나와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한편, 게스트로 출연해 뜻밖의 영정사진까지 찍게 된 하하는 “날을 잘못 잡았다”며 절규했다. 하지만 이내 실제 죽음을 앞둔 사람처럼 분위기에 몰입했고, 아내 별의 친구 김신영에게 “내가 죽으면 아내 별에게 좋은 남자를 소개해주라”는 유언까지 남겼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남자에게 아이들이 아빠라고 부르는 건 상상도 하기 싫다. 벽에 실수 할 때까지 살고 싶다”며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이날, 누구보다 감성이 폭발한 건 다름 아닌 안정환이었다. 안정환은 영정사진을 찍는 내내 ‘죽음’이라는 상황에 몰입한 듯 슬픈 눈으로 일관했다. 끝내는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감성 중년’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4MC 그리고 하하의 영정사진은 7일(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