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안84, 셀럽에 초대 '셀럽 84'→민폐 논란에 '사과84'

?

나 혼자 산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셀럽으로 서울 패션위크에 초대된 웹툰작가 기안84가 화제다.

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에서는 패션위크 런웨이에 오르게 된 배우 성훈과 셀럽 자격으로 초대된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장광효의 초대로 패션위크에 셀럽 자격으로 함께하게 됐다. 그는 김성령, 진영 등과 함께 나란히 앉아 런웨이를 관람했다.

기안84는 노란색 자켓에 메뚜기 장식까지 달린 유니크한 패션을 선보이며 현장의 팬들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날 셀럽 자격으로 패션위크 런웨이를 관람하게 된 기안84는 절친 성훈의 등장에 소리내서 웃는 모습을 보였고, 또한 큰 소리로 이름을 부르는 등 다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동을 보여 논란이 됐다.

절친 성훈도 기안의 행동에 집중이 안 돼 “미치는 줄 알았다”고 밝히기도 했을 정도. 이에 기안84는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