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놀라운 토요일’ 엑소 ‘마마’ 문제, 도레미 멤버들 ‘소통’으로...‘성공’

?

놀라운 토요일 (사진=방송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멤버들이 엑소 ‘마마(MAMA)’ 문제 정답을 맞혔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블락비 바스타즈 유권, 비범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첫 번째 라운드에서는 지난 2012년 발매된 EXO-K(수호, 백현, 찬열, 디오, 카이, 세훈)의 데뷔곡인 ‘마마(MAMA)’가 문제로 출제됐다.

도레미 멤버들은 과거 엑소의 ‘LOTTO’, ‘중독’을 전패한 아픈 기억이 있었기 때문에 제대로 잘 들으려 했지만 제대로 들은 멤버가 없었다.

엑소의 ‘마마(MAMA)’ 받아쓰기에서 비범은 문제 부분이 아닌 앞부분을 적고 있어 박나래를 당황시켰다. 하지만 이내 적응해 원샷을 받았다.

‘소통의 부재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은 곡’이라는 설명을 들은 멤버들은 스마트폰, 인터넷, 모스부호, 2진법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냈다. 실패 끝에 정답을 완벽하게 맞혔다. 멤버들은 육회비빔라면을 맛있게 먹었다.

이날 ‘놀라운 토요일‘에서 출제된 엑소의 ‘마마(MAMA)’ 문제 구간의 정답은 “언젠가부터 우린 스마트한 감옥에 자발적으로 갇혀 / 0과 1로 만든 디지털에 내 인격을 맡겨”였다.

두번째 문제는 윤종신의 ‘엠티 시티(Empty City)’였다. 박나래의 활약으로 멤버들은 무사히 가사를 맞혀 누룽지 백숙을 먹었다.

한편 엑소의 ‘마마(MAMA)’는 현대인들이 느끼는 갈등과 소통의 부재에 대한 안타까움 그리고 순수한 사랑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곡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