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노라조 조빈 “이혁 약속대로 놔줬다”...불화설 ‘NO’

?

아는 형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아는 형님' 노라조 조빈이 이혁의 탈퇴 이유를 밝혔다.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그룹 노라조(조빈, 원흠)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노라조 조빈은 "이혁과 불화설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많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빈은 "그런데 내가 이혁에게 약속한 게 있었다. '지금은 웃기는 게 이상하고 너랑 안맞을 수 있지만 조금만 더 버티면 인지도를 가지고 네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게 해줄게'라는 것이었다"며 "그러다 이제는 놔줘야겠다고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조빈은 "사실 10년 넘게 노라조가 이어진 1등 공신은 김희철이었다"며 "김희철은 음악방송 같은 데 갈 때마다 힘들었을 이혁을 계속 챙겨주며 이야기를 나눠줬다. 그러면서 이혁이 밝아지면서 달라졌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노라조 원흠이 "노라조가 그래미어워드 노미네이션이 꿈"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빈은 "난 별로 갈 생각이 없는데? 난 영어를 못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