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윤지오 "지난 인터뷰 이후 '교통사고', '유력 언론사서 연락'"

?

'뉴스룸' 윤지오가 지난해 인터뷰 이후 발생한 일들을 전했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뉴스룸' 윤지오가 지난해 인터뷰 이후 발생한 일들을 전했다.

11일 JTBC '뉴스룸'에서는 故 장자연 동료 배우 윤지오가 출연해 지난해 인터뷰 이후의 일들을 밝혔다.

이날 윤지오는 지난해 JTBC에서 故 장자연 사건을 폭로한 이후 이상한 일들이 생겼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교통사고가 크게 두 차례 있었다. 뼈가 부러진 건 아니지만 근육이 손상돼서 머리를 못 감는다. 물리치료도 한 번도 못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JTBC 전화 인터뷰해서 책을 쓴다고 한 시점부터 제 행방을 추적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지금 한 언론사만 주목 하시는데 제가 상대해야 할 분은 30명에 가까운 공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법 위에 계신 분들이다. 그분들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면 명예훼손에 걸리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증인 보호와 관련해 "증언자에 대한 시스템이 없었다는게 놀라웠고 앞으로 개선돼야 한다"면서 "장자연 문건에 언급된 유력 언론사에서 자신이 다니는 교회, 향초를 납품하는 업체에 수차례 연락이 왔었다"고 폭로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