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트롯’ 정미애×이승연×김나희×마정미, 가창력 승부...최초 ‘앵콜’

?

내일은 미스트롯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스트롯’ 정미애, 이승연, 김나희, 마정미가 보컬로 승부한 무대로 앵콜 요청을 받았다.

4월 1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는 정미애, 이승연, 김나희, 마정미로 구성된 ‘되지’ 팀이 가창력으로 승부를 걸었다.

정미애, 이승연, 김나희, 마정미는 각각 다른 색깔로 무대 콘셉트에 대한 고민을 했다. 특히 정미애는 “군인하면 아이돌이 딱 떠오르는데 나 같이 뚱뚱한 아줌마를 누가 좋아할까”라고 걱정했다.

네 사람은 결국 다른 경쟁 팀과 다르게 트로트계의 빅마마 느낌으로 가창력으로 승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김수희의 ‘정열의 꽃’, 김부자의 ‘달타령’, 오렌지 카라멜의 ‘샹하이 로맨스’를 불렀고, 마지막 곡으로 god의 ‘어머님께’를 선곡했다.

네 사람의 무대가 끝나자마자 앵콜 요청이 터져 나왔다. 경연 중 최초의 앵콜 요청이었다. 이에 김나희는 “저희 팀만 유일하게 퍼포먼스가 없어서 걱정을 했는데 앵콜이라는 말이 나온 순간 감격스럽고 찡했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