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민수, “보복운전 사실 아냐 합의 無”…강주은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최민수 (사진=방송캡쳐)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운데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서울 여의도 한 도로에서 앞 차량이 차선을 걸친 채 주행해 진로를 방해받았다. 이에 그는 해당 차량을 추월해 급제동하는 방식의 보복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민수는 1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 심리로 진행된 첫 공판에 출석했다. 최민수는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최민수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 자리에 이렇게 서게 돼 송구하다. 저도 민망한 마음이 든다"며 운을 뗐다.

최민수는 "제게 내려진 모든 혐의는 절대 사실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오늘 제가 법정에서 제 양심의 법에 따라 철저하게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제 아내 강주은 씨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상대와 합의할 의사가 있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아내 강주은도 자신의 SNS 를 통해 남편 최민수를 응원했다. 강주은은 “살다 보면 이런 날도 있고 저런 날도 있다. 근데 우린 이런 날들이 유난히 많이 있는 것 같다. 여러분도 오늘이 어떠한 날이라도 힘내고 최선을 다하길”이라면서 “좋은 일이던 안 좋은 일이던 모든 일들은 다 지나간다는 건 확실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최민수의 다음 재판은 오는 5월 29일 열린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