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백' 이준호X유재명, 송유현 집안 수색… 조기탁 잡을 단서는?

?

자백 (사진=tvN)



‘자백’ 이준호-유재명이 송유현(조경선)의 자택을 수색한다. 과연 두 사람이 ‘살인자 조기탁’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이 치밀한 반전이 숨어있는 거미줄 스토리, 강렬한 몰입도를 자아내는 연출, 배우들의 호연 속에 뜨거운 입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오늘(13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살인자 조기탁’을 추적하는 최도현(이준호 분)-기춘호(유재명 분)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자백’ 6회에서는 공조를 시작한 최도현과 기춘호가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창현동 고은주 살인사건’을 재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조기탁이라는 인물이 유력 용의자로 떠올랐고, 조기탁의 주소지를 탐문하던 중 해당 사건과 전혀 접점이 없어 보였던 간호사 조경선(송유현 분)과의 연결고리가 불거져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용의자 조기탁과 간호사 조경선이 어떤 관계인지 궁금증을 높이는 동시에 도현-춘호가 ‘창현동 고은주 살인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준호-유재명이 송유현의 집 내부를 수색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빛이 들지 않아 어둡고 고요한 집안의 분위기와 이준호-유재명의 조심스런 움직임이 숨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방안 곳곳을 살펴보는 이준호-유재명의 표정이 매섭다. 실오라기 같은 단서 하나도 놓치지 않을 것처럼 예리한 눈빛이 어둠을 뚫고 나온다. 이에 과연 이준호-유재명이 조기탁에게 다가설 실마리를 발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자백’ 측은 “오늘(13일) 방송에서는 도현과 춘호가 용의자 조기탁과 간호사 조경선의 가족 관계에 의심을 품고, 조경선을 발판 삼아 조기탁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분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현과 춘호가 베일에 싸인 조기탁의 정체를 밝혀나가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시그널’, ‘비밀의 숲’에 이어 웰메이드 장르물 대열에 우뚝 선 ‘자백’은 오늘(13일) 오후 9시에 7회가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