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박유천 '출국금지' 조치…"결단코 안 했다" 기자회견까지 했는데

?

박유천 출국금지 (사진=방송캡처)



마약혐의로 구속된 황하나가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수 박유천이 출국 금지됐다.

12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황하나가 이날 오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박유천에 대해 경찰이 계속 수사를 하고 있고, 출국 금지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하나는 지난 2015년 여러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박유천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의혹도 경찰 조사 과정에 불거졌지만, 보강 수사를 위해 이번에 검찰에 넘긴 혐의에서는 빠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경찰은 박유천 씨의 통화 기록과 CCTV를 확보해 두 사람이 함께 마약을 투약했는지, 박유천이 투약을 강요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박유천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했으며 관련 정황에 대해 확인 조사를 한 뒤 박유천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결단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