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막영애17' 이승준X정보석, 만취 '입술박치기' 엔딩에 폭소

?

막영애17 (사진=방송캡처)



이승준과 김현숙이 정보석의 마음을 홀리기 위한 필살의 줄타기 작전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이하 ‘막영애17’) 10회에서는 ‘인맥왕’ 보석(정보석 분)의 비위를 맞추려는 승준(이승준 분)의 짠내 나는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여기에 동생 수아(박수아 분)와 제형(연제형 분)을 커플로 만들겠다는 미란(라미란 분)의 빅피처가 호기심을 자극했고, 아들 해밀이의 짝사랑 해결사로 나선 혁규(고세원 분)의 부성애는 훈훈한 웃음을 선사했다.

육아휴직을 했다는 이유로 정리해고 위기에 처한 승준은 새로 온 ‘맹 전무’가 보석과 친구 사이임을 알게 됐다. 평소 영애(김현숙 분)를 괴롭히던 보석을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승준이었지만, 생존을 위해 자존심을 버리기로 결심했다. 그러던 중 영애는 같은 군부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보석의 총애를 한 몸에 받게 된 윤 차장(윤서현 분)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보석에 대한 정보를 얻은 영애와 승준은 본격적으로 마음잡기에 나섰다. 보석이 집밥을 좋아한다는 말에 엄마(김정하 분)의 ‘손맛’까지 동원해 진수성찬을 내밀었다. 갑작스러운 영애와 승준의 호의를 탐탁지 않아 하던 보석은 엄마의 음식 맛에 반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하지만 보석이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 사이 문에 붙어 있던 포스터가 떨어져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고, 영애와 승준의 노력은 물거품이 됐다.

잘 보이기는커녕 화만 더 불러온 승준은 다시 한번 심기일전했다. 보석의 승부욕을 이용하기로 것. 낙원사 식구들의 회식에 ‘제8의 멤버’로 참여하게 된 승준은 영애, 윤 차장과 의기투합해 무조건 져야만 하는 볼링 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의외의 복병 수아가 무서운 볼링 실력을 발휘해 보석의 팀은 질 위기에 처했다. 핀 한 개만 쓰러뜨려도 영애와 승준 팀이 이기는 상황. 승준의 간절한 바람이 통했는지 볼링공이 레일 중간에 멈추며 가까스로 보석 팀이 승리했다.

기분이 좋아진 보석에게 승준은 회사 이야기를 꺼냈고, 맹 전무와 함께 등산 가자는 제안을 받았다. 인맥 줄타기 작전이 성공리에 마무리될 찰나, 맹 전무가 두바이로 간다는 어이없는 소식을 듣게 된 승준. 모두 보석의 탓이라며 바지를 잡고 술주정을 부리던 승준 위로 보석이 쓰러졌고, 급기야 깜짝 입맞춤 사태가 벌어졌다. 충격의 ‘입술박치기’ 엔딩은 참을 수 없는 웃음과 함께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도 궁금증을 한껏 끌어 올렸다.

한편 사랑의 큐피트로 나선 미란과 혁규의 고군분투도 펼쳐졌다. 제형이 유명 평양냉면집의 손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미란은 수아와 제형을 커플로 만들기 위한 작전을 펼쳤다. 그러나 눈치 없이 나타난 방해꾼 규한(이규한 분)을 수아와 떼어 놓으려는 미란의 무리수가 폭소를 자아냈다. 아들 해밀이의 짝사랑 해결사로 나선 혁규의 모습도 눈물겹기는 마찬가지. 온갖 방법을 동원해 해밀이와 짝사랑 상대 가은이를 엮어주려고 했지만, 줄줄이 실패했다. 오히려 가은이는 날아가는 풍선을 잡아준 혁규에게 반해 “아저씨랑 결혼할래요”라고 고백했다. 당황한 혁규는 아들이 더 빛날 수 있도록 바보 행세를 자처했다. 열혈 아빠의 부성애는 유쾌한 웃음 속에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회사에서 생존하기 위한 승준의 ‘웃픈’ 고군분투는 웃음과 공감을 안겼다. 여기에 미란의 노력에도 규한을 향한 마음이 점점 커져가는 수아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