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 형님' 유이 "드라마 출연 후 엄마가 나를 '도란이'로 부른다" 고백

?

아는 형님 유이 최수종 (사진=JTBC)



유이가 “엄마가 나를 드라마 속 배역으로 부른다”라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열연을 펼친 최수종과 유이가 출연한다. 방송 뒷 이야기는 물론 숨길 수 없는 예능감까지 고루 방출하며 다시 한 번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물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유이는 최근 어머니의 귀여운 변화를 폭로했다. 드라마 방영 이후, 유이의 어머니가 딸의 전화를 받으면 유이의 극 중 이름인 ‘도란이’라고 부른다는 것. 이어 유이는 어머니의 “도란아~촬영 중이야?”라는 말을 흉내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이는 어머니의 생일에 최수종이 직접 축하 영상을 촬영해줬다는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최수종은 당시 유이 어머니를 위해 불렀던 축하 노래와 춤을 재현했다.

한편 이날 최수종은 전매특허 트위스트 춤을 선보여 형님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최수종이 트위스트 춤을 출 때는 형님들 역시 다 함께 몸을 들썩이며 흥을 가라앉히지 못했다는 후문.

최수종과 유이가 털어놓는 드라마 뒷이야기는 오늘(13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