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틀트립’ 김숙-이세영, 충남 당진 ‘당당당 투어’!

?

배틀트립 김숙 이세영(사진=


‘배틀트립’ 김숙-이세영이 ‘여자들의 여행’으로 적격인 충남 당진 당일치기 힐링 코스를 소개한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KBS 2TV ‘배틀트립’이 3주년을 맞이해 3MC 이휘재-김숙-성시경과 문정원-이세영-김조한이 ‘셀럽들이 추천한 3도 여행' 특집을 펼친다.

이휘재-문정원은 경상남도 통영-거제로, 김숙-이세영은 함께 충청남도 당진으로, 성시경-김조한은 전라남도 여수를 소개하는 가운데 김숙-이세영이 여심 저격 코스인 ‘당당당(당진으로 당장 당일치기) 투어’를 소개한다고 해 기대감이 증폭된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숙-이세영의 익살스런 여행 인증샷이 담겨있어 시선을 모은다. 이세영은 푸르른 초원을 배경으로 시선을 45도 위에 고정한 채 패션 화보의 한 페이지 같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가운데 품에 안은 목장우유통이 깨알같은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김숙에게서는 여장부의 포스가 느껴진다.

드넓은 초원과 김숙의 당당한 포즈의 조화가 마치 ‘칭키즈칸의 기상’을 보는 듯해 폭소를 유발한다. 한편 두 사람은 초원 한가운데 우뚝 솟은 착시 구조물을 이용해 우정샷 촬영에 한창인 모습. 여행의 즐거움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김숙-이세영의 들뜬 표정이 보는 이도 덩달아 웃음짓게 만든다.

한편 ‘당당당 투어’의 셀럽 설계자로는 유현준 교수가 나섰다. 유현준 교수는 “제가 추천해드릴 곳은 체험목장이다. 비행기를 타고 실제 몽골까지는 못 가더라도 도시 가까운 곳에서 몽골을 즐겨볼 수 있는 곳”이라고 밝혔다. 이에 당진 체험 목장에 방문한 김숙-이세영은 몽골의 초원처럼 끝없이 펼쳐진 청보리밭, 양떼와 사슴 등 이색적인 정취에 만족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두 사람은 곳곳에 자리한 아기자기한 포토존 앞에서 인증샷 욕구를 활활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초원 한 켠에 자리한 ‘비밀의 문’ 구조물과 맞닥뜨린 두 사람은 “이거 너무 예쁘다”, “그림 같다”, “영화에 나오는 한 장면 같다”며 쉴 틈 없이 감탄을 쏟아냈다고.

뿐만 아니라 이날 김숙-이세영은 휴게소 먹거리로 뷔페 타임을 갖는가 하면 당진의 향토음식인 우렁 쌈밥을 초토화시키는 등 위장이 쉴 틈 없는 먹부림으로 여자들끼리 즐기는 우정 여행의 진수를 선보였다는 전언이다. 이에 당진 당일치기 여행을 당장 떠나고 싶게 만들 김숙-이세영의 ‘당당당 투어’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1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