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 김승수, 샌드플라이 힘들어 뭐길래

?

김승수(사진=방송화면캡쳐)


13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서 김승수가 샌드플라이 때문에 밤잠을 설쳤다. 이날 멤버들은 추운 날씨와 함께 엄청난 수의 샌드플라이를 만나게 됐다.

김승수는 온몸으로 쫓아내 봐도 계속 주위를 맴도는 샌드플라이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말았다. 괴로움을 참지 못한 그는 결국 배우의 이미지를 내려놓은 채 빨간 양파망을 머리에 뒤집어썼다.

샌드플라이들은 다음날 아침 일찍부터 기승을 부렸다. 윤박은 “귀에서 계속 윙윙거려 도저히 잠을 잘 수 없었다”고 말했다. 강경준도 “샌드플라이가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고 밝혔다.

다른 멤버들도 샌드플라이 때문에 속속 잠에서 깼다. 김승수가 일어나자 “여기서 인기남이다. 샌드플라이가 계속 몰려든다”고 농담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