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청아-매니저, ‘천상계’ 배려+열정에 시너지↑

?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방송화면 캡처)



가 ‘천상계’ 급 배려와 열정으로 특급 시너지를 폭발시켰다. 이청아가 필요한 것들을 미리 완벽하게 준비하는 열정 부자 매니저와 쉬지 않고 열일하는 그를 걱정하는 이청아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박수와 응원을 이끌어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9회에서는 끊임없이 서로를 배려하는 이청아와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청아한 봄의 기운과 함께 배우 이청아가 등장했다. 그녀는 함께 일한 지 3개월 된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매니저는 지난 8년 동안 쟁쟁한 여자 배우들을 담당해 왔던 여자 배우 전문 매니저였다.

이청아 매니저는 “저는 항상 최선을 다하는 것 같은데 주위 사람들이 과하다고 한다. 매니저 일에 대한 저의 열정이 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다”며 연예인과 관련된 것이 아닌, 자신의 지나친 열정에 대해 제보했다.

매니저의 하루는 새벽부터 시작됐다. 그는 이청아를 데리러 가기 전 차 냉장고에 물을 채우고, 쓰레기통을 비우며, 가습기를 틀어놓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후 이청아 집 앞에 도착한 그는 틀어놓았던 히터를 껐다. 이에 대해 “계속 틀어놓으면 건조해지고 화장이 번질 수 있어서”라고 설명해 모두의 감탄을 모았다.

이어 이청아가 네추럴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차에 오른 이청아는 매니저가 준비한 스케줄 표를 보면서 “2주째 하루도 안 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저는 매일 매일 일했으면 좋겠다”며 환하게 웃으며 에너지 드링크를 마셨다. 이를 목격한 이청아는 매니저의 건강을 염려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매니저의 건강 외에 이청아가 걱정하는 또 다른 것은 바로 매니저의 사비 지출. 이청아는 가습기, 공기 청정기 등의 아이템들을 보고 “사비 지출이 너무 많다. 회사에 청구하라”고 조언했고 이에 매니저는 “서로 좋으려고 쓰는 거다”며 웃었다. 이청아는 “저희 매니저님의 자신감이더라. 현장에서 다른 매니저들이 어디서 샀냐고 물어본다”고 자랑했다.

이청아를 위한 매니저의 배려는 무척이나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이청아의 동선을 단순하게 만드는 주차 실력, 그녀의 취향을 200% 반영한 김밥 준비, 그리고 목이 잠긴 이청아를 위한 멘톨 사탕까지 챙기는 매니저의 모습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특히 참견인들은 “이 영상을 대한민국 매니저들이 싫어합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번째 일정을 마친 후 매니저는 이청아가 조금이라도 편하게 쉴 수 있도록 집에 내려주고 회사로 복귀해 또 다른 업무를 이어갔다. 드라마 대본을 인쇄하고, 이청아가 연기할 장면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한 뒤 보기 좋게 정리한 매니저는 “다음 작품 준비 중인데 자기가 나오는 분량을 적어놓으면 바로 확인할 수 있으니 틈나는 시간마다 대본을 정리한다”고 밝혔다.

이렇듯 잠시도 쉬지 않고 열심인 매니저의 모습을 본 이청아는 “이 친구의 컨디션이 저의 컨디션이니, 편하게 쉬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청아는 실제로 매니저에게 “사람이 힘이 언제나 100% 출력을 낼 수 없으니 배분하는 것도 필요한 것 같다. 우리는 장기 레이스니 휴식은 중요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청아 매니저는 자신의 최종 목표가 매니지먼트 대표일 수 있다고 하면서 “현재는 지금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그 길에 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열정으로 이청아를 힘들게 하는 것 같아 미안하다면서 “제 열정이 과해서 맨날 실수하고 누나에게 피해만 주는 것 같아서 좋은 매니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매니저가 인터뷰를 마치자 제작진은 그에게 이청아에게서 온 영상편지를 전해주었다. 영상 속 이청아는 “너는 좋은 점도 많고 잘하는 것도 많은데 겸손함이 너무 커서 스스로 ‘아니에요, 저는 못해요’라고 할 때, 너를 아끼는 사람으로서 ‘아니야 너는 진짜 잘하고 있어’ 이런 마음을 들 때가 있어”라며 “오늘 하루도 너무너무 고생 많았고 끝까지 웃으면서 즐겁게 나랑 이 방송을 마쳐줘서 고마워”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청아의 따뜻한 위로에 매니저는 크게 감동한 모습을 보이면서 “사실 누나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서 자책하면서 왔는데, 부족한 데 믿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좀 더 행복한 날이 많은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진심을 보냈다.

서로에 대한 애정이 돋보였던 이청아와 매니저의 따뜻한 일상에 송은이는 “뭉클하다. 천상계에 있는 이 두 분을 어떡하지 진짜”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다른 참견인들 또한 모든 일들을 꿰뚫어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칭찬했다.

그런가 하면 매니저의 남다른 영업력 덕분에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된 이승윤은 보컬 레슨을 받기 위해 가수 폴킴을 찾아갔다. 본격적인 레슨에 앞서 이승윤은 폴킴 앞에서 그의 히트곡 중 하나인 ‘너를 만나’를 열창했다.

열심히 부른 이승윤이지만 음정과 박자를 놓치는 등 다소 아쉬운 가창력을 보였고, 폴킴은 침착하게 불러야 한다면서 “자기만의 숨 쉬는 구간을 정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이승윤은 폴킴에게 ‘너를 만나’를 불러 달라고 요청했고, 이를 흔쾌히 승낙한 폴킴은 ‘고막 남친’다운 가창력을 자랑했다.

이후 폴킴은 “저보다 뭔가 더 노래를 전문적으로 가르쳐 줄 수 있는 분에게 가서 도움을 받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이승윤에게 김연우를 추천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에 이승윤과 ‘보컬신’ 김연우의 만남이 성사됐다. 이승윤의 발성을 들은 김연우는 “진짜 생목이다. 힘은 좋다”라고 분석했다. 또 이승윤의 ‘사랑할수록’을 들은 그는 “굉장히 순수하시다”고 평하고 원포인트 레슨에 돌입했다.

김연우는 이승윤에게 소리가 새지 않게 톤을 유지하고, 기교 없이 정직하게 힘을 실어 부르라는 등의 코치를 이어나갔다. 김연우의 도움을 받아 이승윤은 점차 안정적인 가창을 이어가며 달라질 그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후 시청자들은 “와 이청아 매니저 진짜 급이 다름! 대박이야~”. “이청아 씨 다시 봤어요! 받을 줄도 알고 돌려줄 줄도 아는 모습이 정말 멋지네요”, “이청아랑 매니저는 3개월이 아니라 30년 된 것 같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두 사람”, “승윤이 형 ‘복면가왕’에서 보고 깜짝 놀랐는데 이런 비하인드가ㅋㅋ”, “캬 폴킴-김연우 레슨 듣는 이승윤 넘나 부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