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남행’ 엔플라잉 김재현X이승협, 새학기 신경전부터 절친 되는 법

?

엔플라잉(사진=V오리지널 ‘아 남고라서 행복하다’)


엔플라잉 김재현과 이승협이 주연을 맡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앱) V오리지널 웹드라마 ‘아 남고라서 행복하다가 남고생들의 현실을 유쾌한 시선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깨알 반전과 명랑 만화를 보는 것 같은 B급 코믹 감성이 큰 웃음을 선사하며 화제몰이중이다.

‘아남행’은 남구(김재현 분)와 성봉(이승협 분)의 소확행 남고생활을 다룬 공감 코믹 반전드라마로, 엔플라잉 김재현, 이승협의 남고생 변신과 하이퍼리얼리즘 버금가는 남고생들의 일상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새 학기 교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남학생들의 묘한 신경전을 ‘어깨빵’으로 승화해 큰 웃음을 유발했다. 남구는 맞은 편에서 성봉이 걸어오는 것을 보고 어깨에 잔뜩 힘을 주고 있다가 성봉이 중학교에서 일짱이었다는 말을 듣자 “어깨가 뻐근하네!”라며 순간적 기지를 발휘해 배꼽을 강탈했다. 남구의 해맑은 미소 옆으로 ‘좋아 자존심은 지켰어’라는 속마음을 공개돼 포복절도케 했다.

또한 짝이 된 남구와 성봉이 자습시간 몰래 두는 오목으로 우정을 쌓는 모습, 선생님의 움직임을 캐치한 성봉이 재빠르게 태세전환을 하는 모습 등은 폭풍 공감과 함께 큰 웃음을 터져 나오게 했다. 무엇보다 신박한 방법으로 몰래 핸드폰을 사용하는 남고생들의 모습에 웃음이 폭발했다. 이를 간파한 담임 선생님의 “가져와”라는 한마디 역시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 무엇보다 핸드폰 사용을 위해 의수까지 동원한 성봉의 모습이 범상치 않은 그의 똘끼(?)를 입증하며 반전의 묘미를 선사했다.

이처럼 ‘아남행’은 남고생들의 공감 에피소드를 B급 코믹감성으로 그려내 독보적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무엇보다 짧고 재미있는 초압축 드라마 장인인 72초TV가 제작한 첫 10대 콘텐츠라는 점이 역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엔플라잉 김재현, 이승협의 짝꿍 케미와 공감을 자아내는 연기력, 귀염 폭발하는 모습 등이 이목을 집중시키며 또 다른 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V오리지널 ‘에이틴’이 신예은, 이나은 등 매력적인 신인 여배우 발굴에 기여했다면, ‘아남행’은 남자 스타들을 탄생시키는 또 하나의 스타 등용문으로 자리잡을 것을 예감케 한다. 귀염뽀짝한 매력과 코믹 연기력으로 눈길을 끄는 김재현, 이승협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 역시 증폭되고 있다.

한편, ‘아남행’은 매주 화, 목요일 오후 7시 네이버 TV와 네이버 V라이브(V앱)을 통해 최초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