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이상윤, 양희은×김세정 ‘엄마가 딸에게’ 듣고 ‘눈물’

?

집사부일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상윤이 양희은의 ‘엄마가 딸에게’를 듣고 눈물을 흘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가수 양희은이 사부로 등장해 구구단 김세정과 함께 ‘엄마가 딸에게’를 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양희은은 라디오 생방송을 진행했다.

사부 양희은은 게스트로 출연한 김세정과 한 모녀의 사연을 소개한 후 ‘엄마가 딸에게’를 열창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노래를 듣는 내내 부모 생각에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상윤은 누시울이 불거져 눈길을 끌었다.

노래가 끝나자 이상윤은 “엄마가 오래 계실 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얼마 전에 가족끼리 이야기를 하다가 부모님이 제가 너무 긴 미래를 보고 이야기를 하니까. ‘네 생각을 해 우리가 함께 하는 건 기껏 몇 년이야’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언젠가 돌아가실 걸 아는데, 그렇게 말하시니까”라며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양희은은 “대놓고 엄마라고 부를 울타리가 없으면 얼마나 허전한가. 떠난 다음에 속상해하지 말고 표현합시다”라고 조언했다.

이상윤은 “오늘 당신을 위로 하는 라디오로, 청취자를 위로하려고 했는데 오히려 저희가 위로를 받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