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이태란, 회사원에서 배우 된 계기 "공채 탤런트 선발대회에서 1등 했다"

?

미운 우리 새끼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우새’ 이태란이 배우가 된 계기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이태란이 회사원에서 배우가 된 계기를 공개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이태란에 대해 “회사 다니다가 배우로 된 케이스다”라고 설명했다. 이태란은 “회사 다니면서 똑같은 일상이 지루했었다”며 운을 뗐다.

“그때 아르바이트로 단역 연기를 했었다. 회사 다니면서 병행했다. 마침 그때 SBS 공채 탤런트 선발대회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밑져야 본전이다’라고 생각했다. 될 거라고 생각 안 하고 응시해서 냈는데 운이 좋게도 1등을 했다. 그 인연으로 지금까지 배우의 길을 걷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태란은 김혜수, 김민정과 친분을 공개했다. 그는 “프로그램에 함께 나왔던 분들과 친하게 지낸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얘기는 잘 안 한다. 충분히 멋있으시고 혼자 사는 게 외롭지 않으면 혼자 사는 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