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해줘 홈즈' 예비부부 의뢰인, 슬리피X이국주 추천한 '서초동 친환경 빌라' 선택

?

구해줘 홈즈 (사진=방송 영상 캡처)


슬리피와 이국주가 추천한 매물이 의뢰인의 선택을 받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선 예비부부 의뢰인이 슬리피와 이국주가 소개한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친환경 빌라를 선택했다.

이날 복팀에선 미쓰라 권다현 부부가 강남구 율현동, 세곡동, 위례에 위치한 신혼집 매물들을 둘러보았다.

미쓰라 권다현 부부는 작곡할 수 있는 작업실이 가능한 다락방과 캣타워 계단, 넓은 야외 테라스가 인상적인 세곡동 매물을 추천했다. 전세 가격 역시 3억 8천 만원으로 의뢰인의 예산에 맞출 수 있었다.

덕팀에선 슬리피와 이국주가 발품을 팔았다. 슬리피와 이국주는 마당을 함께 쓸 수 있고 교통이 편리한 방배동의 구옥집과 청담동의 반지하 매물, 서초동의 친환경 빌라를 돌아보았다.

방배동 구옥은 넓은 공간과 편리한 교통이, 청담동 반지하 매물은 편리한 교통과 깔끔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모았다.

마지막 매물인 서초동의 친환경 빌라는 더블 역세권과 친환경 자재, 최신식 옵션이 큰 장점으로 꼽혀 슬리피와 이국주는 이 매물을 추천했다. 전세 가격 4억원으로 의뢰인의 예산에 맞출수 있었다.

5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의뢰인은 총예산 4억원 안에서 전셋집을 찾았다. 또 도산공원 근처에 있는 예비 신랑의 직장까지 출퇴근 1시간 내외로 소요돼야 하고 배경음악 작업을 하는 예비 신부의 작업실을 마련할 공간이 있는 곳이길 원했다. 여기에 가구도 간단히 마련하는 관계로 붙박이장이 설치돼 있어야 했고, 반려묘 두 마리와 살 수 있는 곳이어야 했다.

예비부부 의뢰인 커플이 등장했고 덕팀의 서초동 매물을 선택했다. 서초동 친환경 빌라는 4억 원이라는 예산은 물론, 다른 조건들에 맞아떨어진 것.

이에 덕팀은 승리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