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몽' 이요원, 흰 가운 의사에서 장총 든 독립군까지…인생캐 경신 예고

?

이몽 이요원 (사진=MBC)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에서 이요원이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다.

MBC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 ‘사임당 빛의 일기’-‘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2019년 5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높인다.

이요원은 일본인의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와 독립군 밀정을 오가는 ‘이영진’ 역을 맡았다. 일본군에게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 깊이 묻고 살았던 이영진이 무장투쟁 최선봉에 선 김원봉(유지태 분)을 만나면서 펼쳐질 스펙터클한 스토리가 벌써부터 본방사수 욕구에 불을 지핀다.

이와 함께 이요원이 ‘시청률 보증수표’ 타이틀에 걸맞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흰 가운을 입고 백의의 천사 포스를 폭발시키는 천재 외과의사에서 장총을 든 카리스마 넘치는 독립군까지, 팔색 매력을 뽐내고 있는 것. 특히 해맑은 미소를 터트리고 있는 청초한 여인의 모습과 총구 너머 날카롭고 예리한 눈빛을 번뜩이고 있는 강인한 투사의 모습이 극명하게 대비, 극 중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 가운데 이요원은 ‘이몽’을 통해 하나의 얼굴로 극과 극을 오가는 이중생활을 선보일 예정으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일본인에게 자랐으나 조선의 피가 흐르는 뜨거운 여인과 독립군 밀정으로 살았던 이영진을 두말이 필요 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현장을 압도하고 있다는 후문. 이처럼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으로 만들어내는 이요원과 그녀가 완성할 역대급 캐릭터 이영진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관심을 치솟게 한다.

한편 ‘이몽’은 오는 5월 4일 토요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예정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